Close

포토뉴스

알림ㆍ소식 포토뉴스

기증유물 특별전 “박물관에 온 챔피언”

구분
리플렛
담당자
박성혁 / 02-410-1155
등록일
2018-05-14 15:30
조회수
1478
첨부파일

유물기증특별전유물기증특별전유물기증특별전유물기증특별전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이하 공단)은 선수출신 8명의 기증 자료로 구성된 <기증유물 특별전 박물관에 온 챔피언”>을 서울올림픽 기념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불굴의 의지로 대한민국 스포츠의 위상을 드높인 8명의 스포츠 챔피언을 주제로 하고 있으며, 기증자를 예우하고 신설될 국립체육박물관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며 기증문화를 활성화하고자 기획되었다. 8명의 기증자는 김성희(골프), 서정화(서윤복(마라톤) 장녀), 박영숙(양궁), 백현만(복싱), 조윤식(빙상), 조재기(유도), 조해리(빙상), 최예진(보치아) 등이다.

 

본 전시에는 대한민국 체육의 역사를 보여주는 자료로서 서윤복 선생의 1947년 보스턴마라톤 우승 메달, 조재기(현 공단 이사장)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조해리 선수의 2010년 벤쿠버 올림픽 국민금메달, 박영숙 선수가 1984LA 올림픽 당시 사용했던 활, 백현만 선수가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 착용했던 헤드기어, 최예진 선수가 사용한 보치아 홈통 등 70여점의 자료가 전시된다. 그밖에 2017년 스포츠발전 공헌자로 선정된 김성희 선생과 조윤식 선생의 구술채록도 동영상으로 함께 관람할 수 있다. 전시기간은 515()부터 629()까지이다.

 

한편 지난 516()에는 유물 기증자에 대한 감사패 수여식이 있었는데, 이 자리에는 조재기(현 공단 이사장), 서윤복 선생의 장녀 서정화, 대한민국 여성 골프의 프론티어로 평가받는 김성희, 1988년 서울 올림픽 복싱 은메달리스트 백현만 등이 참석했다.

 

체육박물관추진단은 2020년 국립체육박물관의 개관을 앞두고 개인의 기억이 대한민국 체육의 역사로 완성될 수 있도록 유물 기증, 유물 구입, 구술채록 등 다양한 건립 준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공누리 1유형 본 저작물은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작성한 것으로,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홍보팀 박성혁 02-410-1155 kairos@kspo.or.kr
TOP